검색 Search

의료실비단독
의료실비단독

한방관련 의료실비단독 보험을 추가로 가입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보험회사도정말 많고 의료실비단독 상품도 다양해서 선택하기가 여간 여려운데 잠깐만 시간을 투자하면 장소나 시간에 구애 받지 않고 한번에 비교할 수 있는 꿀팁을 하나 알려드릴게요 그렇다면무엇이 더 좋은 보험이라고 할 의료실비단독 수...


태아보험 가입하고 태아보험사은품 맨듀카아기띠 득템+_+
태아보험 가입하고 태아보험사은품 맨듀카아기띠 득템+_+

가입 가능하다 해요. 그럼 어떤 부분 바뀌었는지 알아볼까요. 실손보장 비율 이전 90%에서 80% 90% 보장 선택으로 변경, 갱신시간 3년에서 1년으로 변경,실비단독 상품 출시,보험금 지급심사 강화,100세만기 상품 없어지고 15년만기 상품 출시 등이 있답니다~ 음,일단 가입자에게 확실히 불리해 보이는건 4,5번째 부분...


소비자 입장에서 본 보험선택 팁!
소비자 입장에서 본 보험선택 팁!

보험은 전자가 좋고 실비는 후자가 좋다고 합니다. 요새는 양측이 서로의 장점을 적극 도입해서 소비자로서는 실질적인 큰 차이는 못 느끼겠습니만 생명보험은 실비단독 안해줍니다. 손해보험사에선 실비단독 가능합니다. 다만 별로 남는게 없으니 설계사들이 시큰둥할뿐 ㅋㅋㅋ 교보생명 같은 경우는 다이렉트 보험이...


4월 실손의료비 개정 내용보고 비교하기
4월 실손의료비 개정 내용보고 비교하기

다른 보장상품에 비해 지급발생율이 높습니다 고로 손해율도 높아지구요 각 회사들은 자체 규정으로 설계사 손해율을 측정하고 영업한도를 제한합니다 ​ 즉, 실비단독 판매시 설계사는 영업한도제한 또는 해당사 영업이 정지 될 수도 있습니다 ​ 여러분이라면 파시겠습니까??​ ​ 2. 일반적으로 다이렉트 상품은​ (입원 5천...


실비단안개의 사진(김유정의 붉은 冬栢)
실비단안개의 사진(김유정의 붉은 冬栢)

점순이는 울타리 엮는 내 등뒤로 와서 더운 김이 홱 끼치는 감자를 내밀었다. 나는 그녀의 손을 밀어 버렸다. 이상한 낌새에 뒤를 돌아본 나는, 쌔근쌔근 하고 독이 오른 그녀가 나를 쳐다보다가 나중에는 눈물까지 흘리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 다음날 점순이는 자기집 봉당에 홀로 걸터앉아 우리 집 씨암탉을...


바다향이 솔솔 성게알국수 (제주도 음식)
바다향이 솔솔 성게알국수 (제주도 음식)

3, 실비단미역을 물에 잠시 불려 커팅해요 4, 금실면은 삶아서 찬물에 여러번 행구워 사리를 틉니다. 5, 조개다싯물을 면보에 걸러 뽀얀 국물을 냄비에 붓습니다. 6, 5가 끓으면 잘라둔 미역을 넣습니다. 7, 이어서 성게알 투입. 8, 잠시 끓이다가 국간장과 소금으로 간을 합니다. 완성된 국수용 성게알미역국...


김영랑 생가 방문 - 김영랑 시인의 시모음
김영랑 생가 방문 - 김영랑 시인의 시모음

봄길 위에 오늘 하루 하늘을 우러르고 싶다 새악시의볼에 떠오는 부끄럼같이 시의가슴에 살포시 젖는 물결같이 보드레한 에메랄드 얇게 흐르는 실비단 하늘을 바라보고 싶다. -독(毒)을 차고- 내 가슴에 독(毒)을 찬 지 오래로다. 아직 아무도 해(害)한 일 없는 새로 뽑은 독 벗은 그 무서운 독 그만 흩어 버리라 한다...


지리산 가족여행[2013.7.06~07]
지리산 가족여행[2013.7.06~07]

1시간 실비단폭포(비상약품, 물, 간식, 주먹밥(김치)등) 스마트폰준비 12:00~13:00 중식 산채비빔밥 및 막걸리/도토리 묵(통나무산장) 13:00~14:50 체험학습 와운마을 체험(물놀이), 와운 천년송, 산짐승 먹이주기 010-6557(6657)-1132(이완성 이장님 와운마을 체험) 통나무민박집 엄천강 래프팅체험(함양군 휴천면...


보험 관련 정보
보험 관련 정보

등등 가족력이 있거나 건강이 좋지 않다면 리스크 대비용으로 좋습니다. 6~8만원의 보험료도 아깝다면 실비, 실손의료비 만큼은 꼭 가입하시길 바랍니다. 실비단독으로 보험가입 가능합니다. 월 만원~2만원 정도 할겁니다. 이 실비보험만큼 가성비가 좋은 보험도 없습니다. 모든 병원비 항목에 대해 급여에서 90...


김영랑/모란이 피기까지는
김영랑/모란이 피기까지는

오늘 하루 하늘을 우러르고 싶다 새악시 볼에 떠오는 부끄럼같이 시의 가슴 살포시 젖는 물결같이 보드레한 에머랄드 얇게 흐르는 실비단 하늘을 바라보고 싶다. 독을 차고 내 가슴에 독(毒)*을 찬 지 오래로다. 아직 아무도 해(害)한 일 없는 새로 뽑은 독 벗은 그 무서운 독 그만 흩어버리라 한다. 나는 그 독이...


검색자료는 공개 API를 통해 제공 됩니다.